이화여자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잠시 미술 잡지 기자로 일했으나 한학의 매력에 빠져 진로를 변경했다. 한국고전번역원 부설 고전번역교육원 상임연구부를 거쳐 한국고전번역원에서 전문위원 및 번역위원으로 활동했고, 현재도 활동 중이다.

《일성록》 번역을 시작으로 전문 번역가의 길로 들어섰으며 《조선왕조실록》 현대화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깨어 있는 시간의 반 이상을 조선시대 문헌 속에 살면서 자연스레 조선과 오늘의 공통점과 간극을 읽어내게 되었고, 두 시대의 상호 교차를 통해 ‘지금-여기’를 말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조선과 대한민국을 지속적으로 넘나들며 과거를 풍성한 밑거름 삼아 오늘날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사는 방법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모색 중이다.

지은 책으로 《銘, 사물에 새긴 선비의 마음》, 《맹랑 언니의 명랑 고전 탐닉》, 옮긴 책으로 《군자를 버린 논어》, 《오늘을 읽는 맹자》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