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8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입사해 보고타, 상파울루, 마드리드무역관 근무를 거쳐, 뉴욕무역관부관장, 파나마무역관장, 멕시코무역관장, 경남무역관장, 마드리드무역관장, 밀라노무역관장을 역임하고 2010년 정년퇴직했다. 현재는 세종대학에서 ‘기업가정신과 리더십’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32년간 수출전선에서 부딪친 유대인들의 장단점을 눈여겨보고 유대인 경제사에 천착해 《유대인 경제사》 시리즈 10권을 썼다. 그 축약본 《유대인 이야기》를 2013년 초 출간해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예스24 네티즌 투표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이듬해 출간한 《세 종교 이야기》 역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같은 해 화폐금융시리즈 《달러 이야기》 《환율전쟁 이야기》 《월가 이야기》와 《세상을 바꾼 다섯 가지 상품 이야기》를 펴냈다. 2016년에는 《13세에 완성되는 유대인 자녀교육》 《세상을 바꾼 음식이야기》 등을 출간했다. 특히 2015~2017년에 걸쳐 출간한 《유대인 경제사》 10권은 44개 출판사 대표들이 투표로 선정한 2017년 ‘올해의 책’ 대상에 선정된 바 있다. 그는 26권의 종이책 이외에도 《한민족 이야기》 등 60여 권을 전자책으로 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