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
홍성국

저자 홍성국(洪性國)은 다수의 저술과 강연, 기고,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증권계의 미래학자’로 불린다.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에서 20년 동안 근무하며 세계경제와 한국경제를 두루 섭렵했다. 이 기간에 평사원으로 시작해 센터장(상무)까지 되었으니 일을 열심히, 많이 배운 편이다. 2004년 저서 《디플레이션 속으로》를 통해 한국을 포함한 세계경제가 저성장·저금리의 디플레이션 기조로 진입했음을 국내에서 최초로 지적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 예언은 적중했다. 저자는 노후설계라는 개념 자체를 반대한다. 앞으로 열릴 백세 시대, 60대 이상이 맞이하는 40년은 인생 3모작의 완성편에 해당하며 그런 측면에서 노후설계가 아닌 미래설계(Future Design for Person)의 개념을 제시한다. 특히 보험, 증권, 예금, 부동산 등 개별 투자수단을 분석하기에 앞서 ‘숲을 볼 줄 아는 지혜’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저자의 바람은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서 미래설계의 숲을 바라보는 안목을 키우는 것이다. 63년 서울 출생. 서강대 정외과 졸. 대우증권 리서치센터 투자분석부장, 기업분석부장, 센터장. 現 KDB대우증권 미래설계 연구소장(전무) 저서: 《디플레이션 속으로》(2004) 《세계경제의 그림자, 미국》(2005) 《글로벌위기 이후》(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