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디치의 책 > 인문 교양

인문 교양

메디치미디어의 다양한 책들을 만나보세요.

사우디아라비아 중동을 들여다보는 창

  • 분야
    인문 교양
  • 캐런 엘리엇 하우스 ,서정민(해제)
  • 출판사
    메디치미디어
    2016.08.25
  • 사양
    424쪽 | 726g | 152*225*25mm
    ISBN
    979-11-5706-066-5
  • 가격
    22000원
    도서구매
  •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반디앤루니스
    e-book
  •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리디북스

책 정보

출판사 서평

독자 리뷰

왕위 승계, 근본주의와 지하드, 여성 인권과 청년 실업 등
갈등으로 점철된, 모든 중동 문제의 축소판 사우디아라비아
30년 넘는 취재로 그 민낯을 생생하게 드러낸다

오일 머니, 오사마 빈 라덴과 테러리스트, 억만장자인 왕자들…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우리의 관념은 단편적인 지식들에 둘러싸여 있다. 하지만 사우디는 우리에게 중동 지역 최대의 교역 대상국이며, 1970~1980년대에는 중동 붐의 핵심 무대였고, 오늘날에도 원유 수입의 3분의 1을 담당한다. 또한 UN을 비롯한 국제 무대에서는 주요 우방국이기도 하다. 우리의 인식에 비해 사우디는 훨씬 중요한 나라다. 때문에 우리는 사우디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2010년 12월 이후 튀니지에서 촉발되어 주변 국가로 번진 ‘아랍의 봄’은 대부분 경기 침체와 정부의 부패, 독재에 대한 반발, 청년층의 분노 등이 폭발하여 일어난 것이다. 비록 사우디는 혁명은 비껴갔지만 정확히 같은 문제를 공유한다. 단지 왕가가 돈으로 분노를 잠재웠을 뿐이다. 사우디는 종교, 세대, 여성, 경제 등의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갈등과 분열이 가득한 나라다.

이 책은 사우디 사회가 지금까지 체제를 유지하며 작동할 수 있었던 배경에 석유와 미국, 종교라는 요소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지금까지의 안정이 이제 한계에 다다랐음을 다양한 각도에서 보여준다. 이 책은 중동의 경제적·종교적 핵심인 사우디의 위기를 입체적이고도 새로운 관점으로 보여준, 대단히 가치 있는 책으로 평가받았다. 저자가 책에서 직접 인터뷰했던 헨리 키신저를 비롯한 유명 인사들과 수많은 매체가 책에 찬사를 보낸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