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미야모토 소위, 명성황후를 찌르다
미야모토 소위, 명성황후를 찌르다
미야모토 소위, 명성왕후를 찌르다 15,000원
  • 저자 : 이종각
  • 출간일 : 2015-06-30
  • ISBN : 9791157060337
  • 쪽수 : 312쪽

도서구매(종이책)


도서구매(전자책)


을미사변 은폐·왜곡의 통설을 파헤쳐 그날의 진실을 밝힌다!

1895년 10월 8일 새벽, 조선의 왕비가 자신의 왕궁에서 일본 군대와 폭도들에 의해 참혹하게 살해되고 불태워졌다. 이른바 을미사변이다. 명성황후 시해범이 일본인임은 당시 여러 증언자의 기록과 외교문서 등을 종합할 때 명백한 사실이다. 하지만 일본 측의 사실 은폐와 왜곡 등으로 시해범이 정확히 누구인지는 사건 발생 120년을 맞는 현재까지도 밝혀지지 않고 있다.

광복 70년, 을미사변 120년 맞아 출간된 『미야모토 소위, 명성황후를 찌르다』는 황후 시해범이 낭인이라는 통설에 강한 의문을 제기하며, 을미사변 연구의 최대 난제인 ‘진짜’ 시해범이 누구인지를 밝히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저자는 우치다 사다쓰치 주한영사의 서신 등 관련 자료를 검토한 끝에 을미사변은 일본 군부의 군사 작전이었고, 그 범인 역시 군인이라는 결론을 내린다.

바로, 경성수비대 소속의 미야모토 다케타로 소위이다. 저자가 미야모토를 황후 시해범으로 지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건 직후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일본 정부 및 군부의 최고위층에게 수시로 보고되었다는 점, 사망 후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되지 못한 점 등 여러 의심스러운 의혹을 들며, 을미사변이 우발적·개인적으로 벌어진 사건이 아니라, 일본 군부의 계획범죄였음을 고발한다.